Archive»

« 20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피겨 여왕 김연아의 유창한 영어 실력, 유승민 IOC 위원의 국제 무대 프레젠테이션,
윤성빈 선수의 올림픽 금메달 후 외신기자 영어 인터뷰!
챔피언들의 유창한 영어 뒤에는 에리카의 +(플러스) -(마이너스) ?(퀘스천) 공식이 있었다!

2006년, 캐나다 토론토로 전지훈련을 온 김연아 선수는 이민자 가정의 평범한 20대 여대생에게서 영어를 배우게 됩니다.
영어 교육 쪽으로의 진로는 전혀 생각하지 않던 그 대학생은 김연아 선수에게 영어를 가르친 인연을 계기로 한국에 오게 되고, 국가대표 영어 선수들의 영어 교육을 맡게 됩니다.
그녀를 처음 만난 선수들 대부분은 공부 습관도 잡혀 있지 않았고, 영어 문법이나 단어 등 기초 실력이 많이 부족했습니다.
하지만, 에리카 선생님만의 + - ? 학습법으로 놀이하듯 즐기면서 꾸준히 훈련했고, 그 결과 외신기자 인터뷰나 국제 총회 같은 곳에서 당당히 영어로 스피치할 수 있는 경지까지 오르게 됩니다.
이 책에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영어 입을 틔워 준 학습 비결, <+ - ? 영어>가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 - ? 영어가 뭔가요?
+는 긍정문(평서문), -는 부정문, ?은 의문문을 뜻합니다. 우리가 평소에 하는 그 무수한 문장도 분석해 보면 이 세 가지 범주를 벗어나지 않습니다. 한국어만 그런 게 아닙니다. 영어를 비롯한 세계 거의 모든 언어에서 의사소통의 핵심을 차지하는 문장 형태는 크게 이 세 가지입니다. 그러니까 스피킹을 잘하려면 긍정문과 부정문, 의문문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어야 하고,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꾸준히 훈련을 해야 합니다.
이것을 바탕으로 나온 것이 바로 + - ? 영어입니다.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이 영어를 배울 때 활용했던 독특한 학습법이죠. 영어로 한 문장을 알려 준 다음 그 문장이 긍정문이면 -(부정문), ?(의문문)으로, 부정문이면 +(긍정문), ?(의문문)으로, 의문문이면 +(긍정문), -(의문문)으로 바꿔 말하도록 반복 훈련하는 것입니다.

+ - ? 영어를 하면 진짜 영어를 잘하게 되나요?
한 문장을 긍정문, 부정문, 의문문으로 바꿔 말하는 것이 + - ? 영어의 핵심입니다. ‘애걔, 간단하네 뭐’ 하시는 분들도 계실 거예요.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실제 영어 문장을 바로바로 바꾸는 건 결코 쉽지 않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간단하면서도 단순해 보이는 훈련을 도외시했기 때문입니다. 문장을 + - ?으로 바꿔 말하는 훈련을 하게 되면 다음 단계를 거쳐서 영어를 잘하게 됩니다.
1단계: 문장을 바꿔 말하는 동안 기본 문장 구조가 머리와 입에 동시에 박힌다.
2단계: 유사한 문장을 단어를 바꿔 응용 반복해 말하는 동안 딱딱하게 굳은 입 근육이 풀린다.
3단계: 입 근육이 풀리고 문장이 입에 붙으면, 영어로 말해야 할 때 머릿속에서 한국어 문장을 영어 문장으로 굴리는 시간이 줄어들어 외국인들과 의사소통이 바로 된다.
4단계: 이렇게 영어 문장이 나오면 자신감이 생기고, 좀 더 길게 말해 보고 싶은 욕심도 나면서 더 영어 공부를 해야겠다는 의욕이 충만해진다.

+ - ? 영어, 누가 봐야 해요?
저 중국에서 살았어요. 저 중국에서 살지 않았어요. 제가 중국에서 살았냐고요?

위 영어 문장이 1초 안에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면 여러분은 두 가지 유형 중 하나입니다.
유형 1 문장은 만들었는데 바로 나오지 않았다: 이론은 아는데 스피킹 훈련이 제대로 안 됐다.
유형 2 어떻게 문장을 만들어야 할지 감도 안 잡혔다: 훈련은 고사하고 이론도 잡히지 않았다.

이 문장이 1초 안에 나오지 않는다면 실력 고하를 막론하고 이 책을 반드시 봐야 합니다. 이론이 잡힌 사람에게는 스피킹 밸런스가 맞춰져서 좋고, 기초가 약한 사람은 기초 강화에 훈련까지 더해져서 더 좋은, 국가대표급 영어책입니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영어 선생님이 공개하는 말하기 훈련 노트

훈련을 함께한 선수들이 증명하는 + - ? 영어의 효과

전지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에서 캐나다인 코치진들, 다양한 언어권의 동료들과
영어로 의사소통하면서, 현지에서 저의 영어 선생님이자 친구인 에리카 선생님이
큰 도움이 됐습니다. 에리카 선생님의 영어 학습 경험과 노하우가 영어를 공부하
려는 분들께 특별하고 색다른 보탬이 될 듯합니다.
김연아 (밴쿠버 동계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안녕하세요, IOC 위원 유승민입니다. IOC 위원에 도전하기 전 에리카 선생님을 만
나서 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IOC 위원으로 국제 무대에서 활동하기 위해선 영어
가 필수였습니다. 사실 기초가 부족했던 저에게 저에 맞는 학습법으로 단기간에
큰 성과를 거두게 해 준 에리카 선생님의 호랑이 영어 학습법을 추천합니다! 단, 이
학습법도 꾸준히 해야 여러분들이 원하는 성과를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유승민 (아테네 올림픽 탁구 금메달리스트 & IOC 위원)

저는 국가대표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입니다. 저는 영어와는 거리가 아주 먼 사람이
기도 하면서 선수였습니다. 하지만 국제 대회를 치루다 보니 영어 인터뷰와 다른
국가 선수들 그리고 코치님들과 얘기를 나눠야 할 일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영어를 잘 모르던 저는 얘기를 나눌 수 없었고, 그때 영어를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절실히 들었습니다. 지금은 외국인 코치, 선수들과 얘기하며 필요한 정보를 나누면
서 많은 대화를 합니다. 4년 전 에리카 선생님을 처음 만나 지금까지도 매번 시간이
있을 때마다 찾아가 수업하며 공부를 했습니다. 스포츠 선수들에게 적합한, 그리고
외국인들과 원활한 대화를 원하신다면 이 책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윤성빈 (평창 동계 올림픽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영어 기초가 약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영어 실력을 쑥 끌어올린 비결, + - ? 영어
Be동사, 일반동사도 구분하기 힘들던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영어는 넘기 어려운 벽이었습니다. 하지만 핵심을 쉽게 설명하고, 일상에서 늘 쓰는 어휘와 문장들로 꾸준히 + - ? 영어를 훈련한 결과 외신기자 인터뷰와 외국 선수들 간 교류, 외국인 코치와의 의사소통을 문제없이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여러분의 영어 실력이 Be동사, 일반동사 구분도 힘들 정도라고요? 걱정하지 마세요. 여러분들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이해가 쏙쏙, 자신감은 쑥쑥 올라가는 에리카 선생님의 동영상 강의 수록
“국가대표 선수들은 선생님이랑 같이 공부했으니까 그렇게 잘한 거 아니에요?” 라고 항의하실 분들을 위한 초특급 선물. 자세한 개념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이해가 쏙쏙 되는 저자 직강 동영상 강좌를 제공합니다. QR코드에 휴대폰만 가져다대세요. 영어의 기초를 완벽히 다져주는 에리카 선생님의 강의가 콸콸 나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