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생활영어 만화로 읽는 레 미제라블 - 10점
조화유 영문구성.해석, 유세종 그림, 빅토르 위고 원작/조선뉴스프레스

 

국제적 밀리언셀러 《이것이 미국영어다》의 저자
조화유가 현대생활영어로
다시 쓰고 해석까지 붙인 명품 영어만화!

인류를 감동시킨 명작소설을 영어만화로 읽으면서 생활영어도 익히는
일석이조(killing two birds with one stone) 효과!


왜 이 영어만화인가?

"A classic is something that everybody wants to
have read but nobody wants to read."

미국 근대소설의 선구자 마크 트웨인(Mark Twain)의 유머러스한 명언입니다. 이 말을 우리말답게 의역하면 "고전명작이란 누구나 이미 읽었다고 말하고 싶어하지만, 실제로
읽는 사람이 없는 책이다"가 될 것입니다. 프랑스 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가 쓴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이 바로 그런 고전명작의 하나입니다.

《레 미제라블》이 1862년 처음 나왔을 때는 총 1,900여 쪽에 5권 48부 365장으로 구성돼 있었다고 합니다. 웬만한 독서광이 아니면 이 소설을 완독하기란 여간 큰 일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이 소설은 주인공 장발장과 그 주변 사람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뿐만 아니라 프랑스의 정치, 사회, 문화, 예술, 종교, 심지어 건축과 하수도 설계까지 광대한 지식이 백과사전식으로 나열돼 있다 합니다. 필자도 솔직히 이 소설 전체를 프랑스어판은 물론, 영역판이나 한글판으로도 다 읽지 못하고 영어 축소판만 읽어 보았을 뿐입니다.

축소판조차도 좀 지루한 느낌이 들어 '이것을 만화로, 그것도 영·한 대역으로 만들면 우리나라 독자들이 명작에 큰 부담 없이 접근하면서 영어공부도 동시에 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그래서 1997년 《조선일보》에 '영어만화로 읽는 세계명작 시리즈'란 타이틀로 《레 미제라블》 《파리의 노트르담》 《로미오와 줄리엣》 줄리어스 시저》 《왕자와 거지》 등 다섯 작품을 우선 연재해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고, 각 작품 연재가 끝날 때마다 책과 녹음테이프(영어만 미국 성우들이 녹음)도 만들어 보급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미국 뮤지컬 영화 〈레 미제라블〉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다시 이 소설 붐이 일자 조선뉴스프레스는 기존 책을 새롭게 디자인해 독자들에게 다시 선보이게 됐습니다.

조선뉴스프레스판 영어만화 《레 미제라블》의 특징은 필자가 쉬운 현대영어로 썼을 뿐만 아니라 요즘 미국인들이 많이 쓰는 단어와 숙어를 가능한 한 많이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아무쪼록 명작 고전소설을 읽는 재미와 미국 생활영어를 동시에 낚는 'Killing two birds with one stone(一石二鳥)'의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